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Mad Max : Fury Road, 2015 Flims





4월에 개봉했던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이 국내 천만관객을 달성한 그 주차에 개봉한 영화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는 누적관객수 400만에 가까운 수치로 기대이상의 흥행을 거뒀다. (이는 국내에만 국한된 현상도 아니었다.) 본인이 79년부터 시작한 <매드 맥스> 시리즈 세편의 후속을 ‘이제서야’ 가지고 나타난 조지 밀러 감독의 야심은 기대이상의 신선함으로 찾아왔다. 마초적이고 남성적인 로드 액션을 기대했던 관객들에게 실망을 안길 정도로, 이 영화는 처음부터 ‘맥스’가 주인공이 될 수 없는, 그리고 동류의 액션영화들 속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페미니즘’ 영화였다. 그리고 이런 영화가 이정도 흥행을 거둬낸 사실이 반갑다.

물론 단 한 편을 보더라도 다양한 층위에서 읽힐 수 있는 것이 또한 영화다. 그렇지만 이 영화에서 페미니즘적 요소가 없다고 부정하기란 쉽지 않다. <매드 맥스>는, 태생적으로 묵시록적 핵전쟁 이후의 인류를 묘사하는데에 있어서 어떤 바이블 같은 시리즈다. 사막화된 지구와 척박한 환경, 그리고 다시 야만적으로 되돌아간 인류 사회와 구조, 체계는 수많은 매체들의 레퍼런스가 되어주었다. 이 <매드 맥스 : 분노의 도로>에서도 배경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멜 깁슨이 톰 하디가 되면서 변화한 것은, 그가 여전히 이 이야기의 방랑자, 화자의 위치에 있으나 그가 만난 여성들이야말로 이야기의 진짜 주인공들이다.

그러니까 결국, 이 이야기는 남성 권위의 사회에서 주체적인 자기 결정권을 원하는 ‘어린’ 여자들을 데리고 (임모탄의 여자들), 남성 지배 체제와 그로인한 여성성의 억압에 순응된 세대의 여성(퓨리오사)이, 체제로부터 벗어나 거칠고 늙은 여전사가 되어있는 어머니(부발리니 족)들을 만나 도망을 중단하고 기수를 돌려 성 대결을 펼치러 가는 이야기이다. 한 팀안에 존재하는 이들의 세 가지 각기 다른 나이대는 모든 세대의 여성을 아우른다. 힘과 지혜를 늙은 여자가 더 어린 여자에게 물려주거나 전수하는 장면들이 있다. 이들 여성들의 여정에 끼어있는 맥스나 눅스 역시, 그저 관찰자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 또한 기존의 체제에 반기를 든 ‘남성 페미니스트’들이라고 할 수 있겠다.

임모탄의 여자들, 즉 자유를 찾아 도망쳐나온 여자들이 등장하는 씬만 해도 사막에서 하얀 드레스를 입고 있는 장면에 나는 그들이 샤를리즈 테론의 바로 그 광고속의 모습으로(퓨리오사 역의 샤를리즈 테론은 10년 넘도록 디올 향수 ‘자도르’의 모델이었다.), 그저 기존의 남성 위주 액션 영화에서 늘 ‘소비’되어오던 여성성의 종합 세트인줄로만 알았다. 그러나 이 정신사납고 각도에 따라선 조악해 보이는 영화가 정성들여 묘사하고 있는 것이 그들 여성 캐릭터 각 개개인의 성격 및 개성 부여에 있음을 영화를 보면서 천천히 느낄수 있었을때, 이 영화가 단순한 여름용 액션영화가 아님을 알 수 있었다. 임모탄의 여자들은 각자 모두 유래를 담고있을 듯한 이름들로 서로 불리며, 쫒기는 와중에서도 자칫 ‘퓨리오사와 아이들’ 처럼 보일 수 있는 몰개성을 범하지 않는다. 그리고 퓨리오사는 - 사실상 이 영화의 주인공인 - 짧은 머리와 의수등의 이미 전사로서의 이미지 뿐만 아니라, 첫 등장때부터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이미 남성중심사회에서 피지배가 아닌 지배적인 위치에 올라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그녀의 이 탈주에 의미를 부여하는데 방해가 될 수 있으나, 그녀가 외견적으로 이미 여성성을 억압당한, 혹은 상황에의해 불가피하게 포기당한 상태임이, 그녀가 보호하고 데리고가는 ‘진짜’ 여성 캐릭터들과의 외향적 대조를 통해 부각된다.

우연의 일치인지, 내가 올해 상반기에 영화관에서 보았던 인상적이었던 영화들은 여성 중심의 영화들이 많았다. <스틸 앨리스>도 그랬지만, 특히 국내 영화인 <차이나 타운>은 느와르의 장르에서 ‘부자’관계가 아닌 ‘모녀’관계의 은유를 꽤 훌륭하게 해냈다.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에서 영화의 스펙터클함, 그리고 로드 액션이 주는 통쾌함이나 스릴은 영화 전반부에 지속적으로 우리에게 공급되지만, 내가 고무적이었던 것은 이런 영화가 이토록 여성중심의 서사를 가지고도 기대 이상으로 가능했다는 점이다. 국내에서 남녀 성차별 문제, 그리고 나아가 페미니즘이라는 단어는 일단 그 정의부터 일정한 합의가 시급하다고 생각한다. 논쟁을 벌이기에 앞서 서로 생각하고 있는 개념이 이토록 다르니 토론은 결론에 도달하기도전에 길을 잃어버리기 일쑤다. 최근 SNS 상의 화제의 이슈는 데이트 폭력이었다. 구체적인 사건, 사례, 지목된 사람들의 이름이 거론되기까지했다. 그리고 다른 한편에서는 일명 ‘상남자 만화’라고 하는 SNS를 떠돌아다니는 몇컷의 그림들이 있었다. (만화라고 하기도 그렇다.) 불과 몇달전 개그맨 장동민의 여성 비하 발언 논란이 있었던 것을 생각하면 이들 모두를 관통하는 뭔가가 지금 우리 사회에 있다.






덧글

  • 매드독 2015/06/26 21:07 # 삭제 답글

    이게 흥행 성공임?? 제작비가 2억 1천만인데. 두배를 벌어야 본전인데 아직 4억달러 근처도 못갔는데.
  • 2015/07/01 02:09 # 삭제

    '기대 이상의' 라고 한글로 써놓은 부분은 못보신듯?
  • 희비 2015/06/27 00:37 # 답글

    세 번밖에 못 본 게 아쉬운 영화였어요.. T_T 제 최애 영화관에선 이미 막내려서 너무 슬픈 큽...

    "여성 캐릭터 각 개개인의 성격 및 개성 부여에 있음을 영화를 보면서 천천히 느낄 수 있었을때"
    - 완전 동감! 첨에 볼 땐 그저 '여성 그룹'의 일원들이라 생각했는데 보다보니 각자 성격(개성)이 아주 뚜렷한 인물들이더라고요. 특히 이름은 기억 안 나는데 백금발에 눈이 어마어마하게 큰, 좀 제일 샤먼틱한 여자가 하는 대사/행동들이 너무 일관성이 있길래 놀랐어요. 사람들이 마구 뒤섞여 말하는 장면에서도, 걔가 말해야 할 대사는 딱 걔가 쳐주는 걸 보며 정말 감탄함. 아무리 생각해도 참 좋은 영화예요. 또 보러 가야겠어요! (+오랜만입니다 레비님)
  • 2015/06/28 13:3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06/28 20:0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07/01 13:4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nyamy 2015/08/29 22:41 # 삭제 답글

    제가 이 영화보고 느낀 감상평이랑 정확히 일치하네요~ ㅎㅎ 잘읽고 갑니다
  • 2015/10/10 23:0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10/13 13:2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75

통계 위젯 (화이트)

1030
126
918044

웹폰트 (나눔고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