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선희, Our Sunhi, 2013 Flims







나는 홍상수 감독님의 영화들을 좋아하지 않는다. 보고나면 하나같이 뒷맛이 찝찝하거나 불편해지기 때문이다. 돈과 시간을 들여서 그 불편함을 산다는 느낌은 결코 좋은 기분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홀린듯 그의 영화를 찾아간다. 매번 '나는 그 감독의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말을 꼭 스스로에게 핑계처럼 덧붙여가면서. 그것은 우리의 삶이, 그의 영화 속의 캐릭터들의 말랑말랑한 질감으로서 살아있는 그 모양새에 투영되어있어서, 도저히 눈을 돌릴 수가 없게 만들기 때문이다. >홍상수 감독님은 나를 불편하게 한다. 그런데 그의 영화는 항상 그 지점에 서있다.


<우리 선희>는 소위 "웃프다". 웃을 순 있지만 마음놓고 웃을 수가 없다. 영화속에는 선희(정유미)가 있고, 그녀를 둘러싼 세 남자가 있다. 그녀가 유학 추천서를 바라는 최교수(김상중), '잠수'타기 전까지만해도 그녀의 오랜 연인이었던 문수(이선균), 그녀의 선배이자 문수의 선배이자 최교수의 친한 동생 재학(정재영). 결국 이 네 명은 학교라는 울타리안에서 서로 아는 사이다. 그러나 선희는 영화 시작과 동시에 몇년만에 잠수에서 깨어나 학교로 온다. 그녀가 나타남으로서 세 남자에게도 그녀가 다시 수면으로 떠오른다. 최교수는 추천서를 써주고, 문수는 낮술을 하며 그녀의 사랑을 다시 바라고, 혼자사는 유부남 재학은 서슴없는 이 여후배에게 흔들린다. 그런데 선희는 팜므파탈이 아니다. 세 남자들에게 각기 오해를 살만한 말들을 던지고 실제로 그들의 마음을 흔들지만 악녀로 보이진 않는 이유는 그들 세 남자의 선희를 바라보는 시선이 순박하다못해 멍청해보일 정도이기 때문이다. 선희가 누구인지, 오랜 연인이었다던, 자기 인생의 화두라던 문수마저도 그녀를 묘사함에 있어서 최교수가 추천서에 써준 어구들을 반복할 뿐이다. 취한 문수가 늘어놓는 장광설을 그대로 '나 자신을 알고 싶다'는 선희에게 다시 되돌려주는 재학이나, 30분만에 써주었다던 추천서를, 선희의 마음을 흔드는 한마디에 다시 미사여구로 채워주는 최교수의 모습은, 우리가 우리 서로에게 던지는 충고와 조언들이 얼마나 가볍고 건조한 단어들의 뭉텅이에 불과한지를 보여준다. 우리는 어쩌자고 그런 말들이 뭐라도 그리 있는것처럼 무게잡으며 늘어놓았던지.


홍상수 감독의 내러티브는 그 대사들에게 의존도가 높다. 그러니 이 영화에서 네명의 캐릭터들이, 매번 단 둘씩 마주보고 대화하는 시퀀스들의 나열인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들은 소주, 커피, 치킨(!)들을 사이에 두고 서로가 서로에게 던졌던 말들을 다시 되돌려받거나 전달한다. 그 중심에는 물론 '우리' 선희가 있다. 그들의 화두는 매번 선희지만 선희가 누구인지는 선희 본인조차 궁금해하는 바이다. 문수는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그토록 이쁘다는 형용사를 반복할 뿐이고, 최교수는 두근거리는 마음을 품고 그녀의 추천서를 고쳐쓴다. 하지만 세 남자가 활용하는 단어들은 계속 그 안에서 돌고돈다. 내성적이고, 똑똑하고, 가끔 또라이 같고, 용기있고, 예쁘고, 안목있고, 야망있고 등등. 그런데 정말 선희가 그러한가의 문제는 이 남자들의 찬사와는 전혀 다른, 마치 영화 밖에 있는 듯하다. 선희가 창경궁을 나가버리면서 그 문제의 답은 영화 밖으로 함께 따라나가버렸고, 이제 궁안에는 세 남자만 남아 그들이 했던 말들을 다시 돌고돌리며 추합하고 있다. 선희는, 나를 찾고 나를 알고 싶다고 그토록 말했지만 결국 꾸며진 추천서를 달랑 취한채 사라졌을 뿐이다.


세 남자들의 선희를 바라보는 시선이나 그네들의 미사여구들을 듣다보면 정말로 선희가 그런 여자인가 하는 의문은 자연스럽게 잊혀진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선희는 영화 시작과 동시에 오랜 잠수를 풀고 잠깐 학교에 돌아온, 곧 다시 떠나갈 여자일 뿐이다. 문수는 마치 그녀를 오랫동안 잊지 못하고 늘 그녀만을 생각하고 있었던것처럼 말했지만 치킨집에서 내려다보며 선희가 우연히 부르지 않았더라면 그녀와의 재회는 없었을 것이다. (선희가 문수를 부르기 직전에, 문수는 후배로 보이는 다른 여자와 곧 다시 볼듯이 헤어지고 있었다. 이들의 대사가 들릴리 없는 곳에 카메라가 있음에도 그들의 대화는 '굳이' 또렷하게 들린다.) 재학은 문수나 최교수와 오래 알고 지낸 사이처럼 대화하지만 그들이 그의 집 골목에서 불렀을때는 결코 반가운 상태가 아니었다. 선희가 자신의 잊고있던 감정을 깨우기 전에 써주었던 최교수의 첫번째 추천서를 떠올려보면 그것이 보다 더 객관적이고 사실적인 그녀에 대한 묘사였을 것이다. 그런 그들이 선희를 묘사하는 바, 그들의 언어들을 공허하게 맴돌 뿐이다. 홍상수 감독의 이런 실존적 허무함은 보는 이들에게 헛웃음을 유발하게하지만 그가 창조해내는, 그리고 배우들이 연기해내는 얼굴들에게서 친근함을 발견할 수 있게한다. 홍상수의 영화들 속 여자 주인공들이, 그리고 그녀들 주변의 남자 캐릭터들이 다 비슷비슷한 얼굴들을 하고 있는것 같은 착시가 느껴지는 것은 이 때문일까. <러스트 앤 본> 이후 올해의 가장 추천할만한 다양성 영화다.


@ 아트나인






덧글

  • 2013/09/15 22:3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9/19 21:2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3/09/16 03:1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9/19 21:3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3/09/21 23:0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9/22 04:2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3/10/31 00:3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11/02 00:3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75

통계 위젯 (화이트)

2731
268
916015

웹폰트 (나눔고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