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 Snow White And The Huntsman, 2012 Flims







2012년 정초, 한해동안 개봉할 기대작들을 나열해보면서 그때의 나는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을 당당히 <타이타닉 3D>의 바로위에, <다크나이트 라이즈>의 바로 밑에 올려놓았다. 그 한참 밑으로는 <도둑들> , <호빗>, <프로메테우스> 등이 있었던걸로 기억한다. 그리고 예고편이 속속 공개되면서 나의 기대는 더욱 커져만 갔다. 영화 <몬스터>에서의 샤를리즈 테론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한 나로선 백설공주가 아닌 여왕, 이블 퀸을 맡은 그녀 하나만으로도 이 영화는 시나리오의 완성도를 떠나 보러갈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벨라와 토르가 카리스마 넘치는 이블 퀸에게 군대를 꾸려 도전하고 한판 승부를 벌이는 그런 리메이크된 판타지를 기대했던것 같다.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얼마나 벨라의 이미지를 벗을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헤르미온느가 된 엠마 왓슨처럼 되어버릴 것인지에 대해서도 역시 이 영화로 어느정도 점쳐볼 수 있으리라 믿었다. 마침내 개봉. 그리고 이어지는 폭풍같은 혹평들. 이글루스 영화밸리에서 하루가 멀다하고 올라오는 혹평들을 보면서 나는 더더욱 안보러 갈 수가 없었다. 남들이 다 욕하는 영화는 남들이 다 칭찬하는 영화만큼 호기심이 생기기 마련이다.


(이하 포스팅은 영화의 내용을 불가피하게 포함하고 있습니다)




개봉 시기가 맞물린 까닭에 릴리 콜린스의 <백설공주 (Mirror, Mirror)>와의 비교는 어쩔 수 없었던 모양이다. 하지만 내 생각에 두 영화는 소재를 따온 텍스트만 같을 뿐이지 직접적인 비교는 힘들지 않나 싶다. 나는 오히려 작년초 개봉했던 <레드 라이딩 후드>와 이 영화가 많이 닮았다고 느꼈다. 두 영화는 모두 그림형제의 동화, '백설공주'와 '빨간모자'를 각각 재해석 했다. <레드 라이딩 후드>는 동화속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배경을 잘 구현했으며, 아만다 사이프리드와 게리 올드먼 같은 뛰어난 주연 배우들을 데려와 놓고도, 동시에 원전의 내용은 깨알같이 포기하진 못하면서, 그 위에 나름의 재해석을 덧칠하려 했다. 그렇게 불어버린 몸짓을 주체하지 못하던 영화는 다소 싱거운 결말로 끝나버리고 만다. 이런 모든 점에서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은 <레드 라이딩 후드>와 닮은 영화다.


영화관을 가면서 우리는 각자 기대하는 바를 품고 가기 마련이다. 그리고 그것에서 빗나가면 실망을 하고, 집에 돌아오면 그 감정은 혹평으로 바뀐다. 영화는 나의 기대치에 딱 원하던 만큼만을 충족시켜주었기 때문에 그다지 실망스럽진 않았다. 크게 굉장한 대작도 아니었지만 애초에 가지고 갔던 기대하는 바, 이 영화에서 보고싶었던 것들은 모두 볼 수 있어서 좋았다. 하지만 다른 분들의 많은 리뷰 평을 읽고 그 속에서 비슷한 맥락의 지적들이 반복됨을 느끼면서 무엇이 문제였을까를 생각해봤다.


우리 모두는 이미 "백설공주"를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이렇게 원작을 익히 알고 찾아오는 관객들을 상대하기 위해, 이런 고전을 재해석한 영화는 선택을 강요받는다. 거기에다가 관객들의 예측범위를 벗어날 수 없는 결말을 미리 안고 시작한다는 단점마저도 커버해야 한다. 우리는 이 영화를 보면서 '백설공주가 얼마나 참신하고 흥미롭게 바뀌어져 전개될 것인가'를 기대함과 동시에 '우리가 잘 아는 백설공주를 영화속에서 찾을 수 있기를' 본능적으로 기대한다. 이 모순적 기대 심리로 인해 책이나 이런 유명한 원작을 가진 영화들은 아예 안전하게 그 원전의 대부분을 고분고분 카메라에 담거나, 아니면 유지할 것은 유지한 채 몇가지 요소만 바꾸거나 주어진 텍스트의 미답의 영역에 새로운 살을 붙여 전혀 다른 이야기를 창조하는 편이 낫다. 아마 전자의 예로는 톰 행크스 주연의 <천사와 악마>가 있겠고, 후자의 예로는 디카프리오의 <로미오+줄리엣>이나 브래드피트의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등을 들 수 있겠다. 적어도 원작의 팬들에게 날카로운 비평을 받을진 몰라도 '어설프게' 손을 댔다가 원작과 리메이크 사이에서 이도저도 안되는 상황은 피할 수 있다.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의 루퍼트 샌더스 감독도 이 선택의 기로를 피해갈 순 없었던 모양이다.


영화는 막강한 제작진과 캐스팅을 믿고 새로운 백설공주 이야기를 만들기로 한 것 처럼 보인다. 하지만 원작을 애매하게 포기하지 못한 까닭에 문제가 발생한다. 너무 많은 것을 담으려 하다보니 내러티브는 뚝뚝 끊긴다. 단적으로, 난쟁이들과 조우한 스노우 화이트가 깊은 요정들의 숲으로 들어가 원령공주에서 본 듯한 사슴과 만나고, 습격을 당하고, 전투가 벌어지고, 난쟁이 한명이 죽는다. 그리고 이어지는 마더구스같은 난쟁이들의 노래가 밤하늘에 울려퍼진다. 이렇게 이어지는 장면들은 마치 각각 따로 찍어 끝과 시작을 그냥 붙여놓은 듯 옴니버스의 단편 소품들 같다. 헌츠맨이라는 참신한 보디가드를 창조했음에도 불구하고, 독 사과와 왕자님의 키스라는 텍스트 따위들을 포기하지 못하고 전부 붙잡으려 하다보니 120여분의 플레잉타임도 이 영화에겐 비좁다.


예고편이 전부다라는 평을 본적 있는데 그것은 오히려 정반대다. 예고편이 전부가 되려면 예고편만을 보고 영화 내용이 거의 틀림없이 예측되어야하는데 이 영화의 예고편은 전혀 그렇지 못하다. 심지어 윌리엄이라는 캐릭터는 예고편으로는 전혀 짐작이 어렵다. 예고편이 전부인 것은 딱 한가지. 샤를리즈 테론의 이블 퀸이다. 포스터에서부터 예고편에 이르기까지 영화는 개봉직전까지 '공주보다 매력적인 왕비'를 전면에 내세운 티가 역력하다. 관객들은 공주가 이길것을 알고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주vs왕비의 구도에 흥미를 더하려는 전략이었다면 인정할만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샤를리즈 테론의 퀸 이블은 예고편에 너무 많이 노출되었고 오히려 난 크리스틴 스튜어트에게서 기대 이상의 모습을 봤다. 다만 세명의 주연 배우들의 표정이 모두 비슷한데다가, 영화속엔 웃는 캐릭터가 없기에 이것이 바쁜 전개와 맞물려 다소 숨가쁜 영화가 되었긴 했지만 말이다.


'일대 왕국의 성'을 공략하는 전투는 공작의 '의용군'과 난쟁이들의 잠입으로 (전체 영화 플레잉타임에 비해서) 금새 끝나버린다. 리들리 스콧의 <킹덤 오브 헤븐>에서와 같은 대단한 공성전을 기대한 것까진 아니지만, 아무리 공주와 왕비의 재회가 중요했다하더라도 영화의 클라이막스로 삼았을 법한 전투씬에 더 많은 시간과 정성을 배분할 필요는 있었다고 본다. 왜냐하면 백설공주가 갑옷을 입고 군대를 이끌고 방패를 치켜세운채 화염을 뚫고 전진하는 장면들이야말로 이 영화에서 말하는 '동화 백설공주 재해석의 결정체'이었기 때문이다. 전체적으로 퀸과 스노우화이트 사이에서 길을 잃은 카메라는 스노우화이트에게 마저도 충분한 시간을 배분하지 못한채, 퀸 이블의 캐릭터에 투자한 설정조차 많은 부분 낭비되게 하였다.


120분의 제한된 필름안에 너무 많은 것을 담으려 했던 영화가 아닌가 싶다. 그래서 이야기는 끊기고, 그 매끄럽지 않은 전개에 관객들은 실망하기 쉽다. 애초에 이 캐스팅 그대로 26편 에피소드, 한시즌 짜리 "미국 드라마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이었더라면 훨신 나았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건 나뿐일까.
















+

















덧글

  • ranigud 2012/06/01 17:50 # 답글

    3부작으로 만든다면서 뭘 그리 꾸겨넣으려고 했던걸까요... 대체 2부 3부에서는 무슨 얘기를 하려고 그러길래...
  • 레비 2012/06/01 18:03 #

    아마 미적지근하게 끝났던 윌리엄과 스노우화이트... 그리고 헌츠맨과의 삼각관계가 아닐까요....ㅎ
    이렇게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브레이킹 던>에 이어 '어장관리 전문 여배우'로 성장하게되고...ㅎㅎ
  • petal ♧ 2012/06/01 18:34 # 답글

    레비님의 리뷰를 보고나서야 보러가야겠다는 확신이 들었습니다.ㅋㅋㅋ
    원래 보고싶어했는데(동화풍판타지좋아함.샤를리즈테론크리스틴스튜어트좋아함 ㅋㅋㅋㅋ)
    Aㅏ..................레드라이딩후드.....ㅋ...ㅋㅋ....그것도 보러갔었거든요.
    물론 -_- 이런표정으로 영화관을 나오긴했지만.........ㅋㅋ
    뭐 ㅡㅡ이렇게 되더라도 일단은 보고싶어졌어요 전! 리뷰잘봤습니다:)
  • 레비 2012/06/02 12:59 #

    저도 레드라이딩후드를 영화관에서 봤어요 :) 원작이 있는 작품들, 그것도 제가 이미 알고있던 작품을 재해석한 영화들은 언제나 흥미가 생기죠 ㅎㅎ 정말 많은 부분에서 닮아있는 영화라고 생각해요. 제작사부터가 아예 다르긴하지만... 너무 많은 기대를 품고가지 않으신다면 충분히 괜찮을듯합니다 :D
  • 루얼 2012/06/01 21:30 # 답글

    <레드 라이딩 후드> 를 봤는데...결말이 기억 안 나네요; 기억나는 건 예쁜 아만다 사이프리드 뿐...
    제가 <스노우 화이트 ...> 을 본다면, 아마 크리스 햄스워스만 기억하겠죠 :D
  • 레비 2012/06/02 13:01 #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하얀 눈이랑 잘 어울리는 배우죠 ㅋㅋ 그래서 유독 예쁘게 나온 영화였던것같기도해요 :) 전 크리스 햄스워스만 보면 왜 자꾸 <트로이>에서의 브래드 피트가 생각날까요 ..ㅋ
  • 2012/06/23 19:3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레비 2012/06/24 11:23 #

    아 저도 영화를 보고나와서 알았어요..ㅎ 하긴 그렇지않다고하기엔 윌리엄 캐릭터가 너무 의미가 덜하지 않나요? ㅎㅎ 우리가 아는 <백설공주>는 사실 이 한편에서 끝이라고 하기에도 무리가 없는데, 뒷이야기를 위해 뭘 더 남겨뒀었는지 모르겠네요 ㅎㅎ 다만 며칠전에 보고온 <프로메테우스>도 다 보고나서 뭔가 찝찝해서 찾아보니 '이것도 3부작-!' 이라는 소리를 친구들한테 듣고 혼자 분개했었어요 ㅋㅋ 전 한편으로 완결나는 영화들이 좋거든요...ㅠ

    그림형제의 동화들은 유독 재해석이 후대에 많이 이루어지는것같기도해요 :) 말씀해주신대로 여러가지 요소들로 잘 꾸며놓았죠 ㅎㅎ 이블퀸의 매력에 의존한 티도 나지만 또 백설공주도 가벼워져선 안되는 바람에 둘 사이의 대립구조를 더 확실히 보여주거나 아니면 아예 백설공주쪽에 더 무게를 뒀으면 좋았을것같아요 :)

    늦게 보셨군요 :) 저는 극장상영작에 대해선 포스팅을 일부러 쓰지않는 편인데 이 영화는 유독 논란이 많아서 썼던 것같아요 ㅎㅎ 하지만 저마다들 한마디씩 하고있는 <프로메테우스>에 대해선 쓰지않게될것 같네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75

통계 위젯 (화이트)

218
123
916990

웹폰트 (나눔고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