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2019 _ MoMA 뉴욕 현대미술관 Travel

지난번에도 뉴욕에 도착했던 첫 주말엔 MoMA에 갔다. Museum of modern art. 뉴욕 현대미술관이라는 이 곳은 다른 뉴욕의 대표적인 미술관들처럼 그 보유하고 있는 회화작품들의 상설전시 때문에 매번 오게 만든다. 이번에도 별 특별한 계획을 세워두지 않았던 나는 도착한지 삼일, 첫 주말 토요일에 무의식적으로 그곳으로 갔다.

사실 지난번 맨해튼에 머무는 동안 총 네번은 왔었다. 이런 곳에 오면 상설전을 주로 보게되는만큼, 뉴욕의 다른 유명한 미술관들은 아무래도 두 번 이상 잘 안가게 되었는데 이곳만큼은 달랐다. 전시 작품의 많은 수가 이미 살면서 간접경험을 했던 작품들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접하며 얻게되는 장점은, 내가 아는 정보를 단순히 재확인하는게 아니라, 미처 경험해보지 못했던 부분들까지 얻게된다는 점 같다. 파리에 갔을때 에펠탑이 그랬다. 이미 살면서 수백번 머릿속에서 이미지화 되었던 건축물이지만 그것을 실제로 눈 앞에 마주했을 때의 감상은 전혀 다른 것이었다. 고흐의 starry night을 뉴욕에 오면 제일먼저 보겠다고 다짐한 다음, 비로소 만났던 그 첫순간을 내가 여전히 잊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하지만 그런 첫 조우의 충격과 파급이 사그라질때쯤, 이번처럼 다섯번째 방문임에도 얻게되는 다른 즐거움이 분명 있다. 이미지로만, 어떤 메개를 통해서만 느껴봤던 작품중에서도 실제로 보다보면 점점 더 좋아지고 첫인상때보다 더 마음이 동하게 되는 그런 작품들을 하나씩 발견하고 만날수 있기 때문이다. 오전에 갔기때문에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의외로 관람객들이 적었다. 왜인지 야외 정원은 출입불가라 아쉬웠지만 그래도 사람이 한적해서 좋았다.

이번에는 정말 꼭 다시 보고 싶은 작품이 하나 마음 속에 자리 잡고 있었다. 잭슨 폴록의 “One: Number 31”이었는데, 마지막으로 왔을때는 이 작품의 매력에 빠져서 한참을 그림 앞 소파에 앉아 자리를 뜨질 못했다. 한국에 돌아와서도 계속 그때의 기분이 오래 남아있었는데, 매번 마크 로스코의 장엄함보다는 폴록의 에너지가 더 좋았던 나는 이번에는 아예 전시관의 거꾸로 들어가서 그곳에 있는 폴록의 작품들부터 만났다.

오히려 예전에 눈길이 가던 작품들보다는 이번에는 잘 보지 못했던 작품들 위주로 즐기다 왔다. 달리의 “기억의 지속(The Persistence of Memory)”, 르네 마그리트의 “연인들2(The lovers II)” - 나는 이 작품을 볼때마다 매번 영화 <퍼펙트 센스>의 이완 맥그리거와 에바 그린이 떠오른다 - 그리고 앤드류 와이어스의 “크리스티나의 세계(Christina's World)”. 이 그림 앞에 누워서 그림속 여인의 포즈를 흉내내며 사진에 찍히던 남자가 생각난다. 언젠가 또 이곳에 오게되면 그때는 또 다른 작품들이 내게 손짓하지 않을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75

통계 위젯 (화이트)

1627
225
925051

웹폰트 (나눔고딕)